이정후

이정후 선수 프로필

* 프로필

생년월일: 1998년 8월 20일
키/몸무게: 185cm, 75kg
포지션: 외야수(우투좌타)
소속팀: 키움 히어로즈
2018 KBO리그 외야수부문 골든글러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2017년 프로야구 신인왕
신인 시즌 최다 안타 179개
신인 시즌 최다 득점 111점

 

* 경기성적

시즌 경기 타율 홈런 안타 타점 도루
2017 144 .324 2 179 47 12
2018 109 .355 6 163 57 11
통산 253 .338 8 342 104 23

이정후 선수 보도자료

이정후가 직접 꼽은 '전반기 나빴던 일, 좋았던 일'

작성자
faithfulsports
작성일
2019-07-22 17:11
조회
6


▲ 이정후. ⓒ한희재 기자


▲ 이정후. ⓒ한희재 기자[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바람의 손자' 이정후(키움)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전반기를 마감했다.



이정후는 전반기에 타율 0.325 5홈런 125안타 44타점을 기록했다. 나름대로 성공적인 전반기였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만족은 없다. 이정후에게도 2019년 시즌 전반기는 오르막과 내리막이 확실한 시즌이었다.



이정후에게 물었다. "전반기에서 좋은 일과 나쁜 일은 무엇이 있었을까요?"



그는 거침없이 안 좋았던 일부터 털어놓았다.



이정후는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졌던 것이 가장 아쉬운 대목이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슬럼프를 겪으며 어떻게 탈출해야 하는지 모르고 방황했다. 아버지(이종범 LG 퓨처스 총괄 코치)가 "올 시즌은 망했다고 생각하라"는 조언을 들은 뒤 느껴지는 것이 있었다. 내가 너무 하루하루 성적에 집착하고 있었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겪은 슬럼프가 내겐 가장 아쉬운 대목이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좋았던 일은 어떤 것이 있을까. 이정후는 "그래도 슬럼프를 빨리 빠져나와 지난해보다 나은 성과를 낸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3월을 타율 0.226으로 마쳤다. 최악의 부진이었다. 하지만 4월을 0.302로 건너간 뒤 5월과 6월, 각각 0.345와 0.367로 급격히 페이스를 끌어올렸다. 7월 들어 잠시 주춤하기는 했지만 역시 타율 0.305로 성공적인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이정후가 가장 포인트를 두는 것은 최다 안타다. 전반기에 125안타를 치며 이 부문 1위인 페르난데스(두산)를 5개 차로 쫓고 있다. 한때 앞서가는 흐름도 있었지만 역전이 된 후에도 꾸준히 추격권에 페르난데스를 두며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현재 페이스라면 시즌 191안타까지 가능한 상황이다. 이정후는 내심 200안타까지 욕심을 내고 있다.



이정후는 "숫자적으로 목표를 삼는 것은 없다. 다만 지난해보다는 나은 결과를 내고 싶다는 욕심은 있다. 타율은 다소 떨어졌지만 안타수에선 지난해 페이스를 앞서고 있다. 지난해보다 나은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은 만족스러운 대목이다. 후반기에서도 이 페이스를 유지하며 더 많은 안타를 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 시즌 초반, 처음으로 슬럼프를 겪어 봤지만 이마저도 빠르게 끊어 내며 더 높은 곳을 향해 도약하고 있다.



이정후의 목표는 '어제보다 나은 내일'이다. 이 관점에서 이정후의 2019년 시즌 전반기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할 수 있다.



실패를 딛고 다시 정상권 페이스로 접어든 이정후. 새로운 야구 천재의 도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


기사원문: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477&aid=0000196517

전체 0

전체 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5
어느덧 3년차 이정후 “신인 티 벗었다, 이제 내 야구 할 것” [스경X인터뷰]
faithfulsports | 2019.07.24 | 조회 5
faithfulsports 2019.07.24 5
94
‘이정후가 이정후를 넘는다?’ 안타·타점·도루…개인 최다 가능
faithfulsports | 2019.07.22 | 조회 5
faithfulsports 2019.07.22 5
93
이정후, 전반기 '94G 출장' 가장 뿌듯 "팬들과 약속 지켜 기뻐"
faithfulsports | 2019.07.22 | 조회 4
faithfulsports 2019.07.22 4

이정후 선수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