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이정후 선수 프로필

* 프로필

생년월일: 1998년 8월 20일
키/몸무게: 185cm, 75kg
포지션: 외야수(우투좌타)
소속팀: 키움 히어로즈
2018 KBO리그 외야수부문 골든글러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2017년 프로야구 신인왕
신인 시즌 최다 안타 179개
신인 시즌 최다 득점 111점

 

* 경기성적

시즌 경기 타율 홈런 안타 타점 도루
2017 144 .324 2 179 47 12
2018 109 .355 6 163 57 11
통산 253 .338 8 342 104 23

이정후 선수 보도자료

[현장리포트] 태풍 방해에도…야구팬 활짝 웃게 한 이정후의 ‘명품 레이스’

작성자
faithfulsports
작성일
2019-07-22 17:13
조회
3


21일 창원NC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올스타전이 열렸다. 경기 전 열린 슈퍼레이스에서 나눔올스타 키움 이정후가 우승이 확정된 후 환호하고 있다. 창원|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팬들과 소통할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태풍 다나스의 난데없는 방해로 하루 연기돼 열린 2019 KBO 올스타전.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1)가 선보인 명품 레이스는 천신만고 끝에 ‘별들의 축제’를 찾은 팬들을 활짝 웃게 했다.



얄궂은 날씨가 애간장을 태웠다. 19~20일 마산 일대를 집어 삼킨 태풍 때문이다. 퓨처스 올스타전은 우천순연 끝에 아예 열리지 못했다. 비가 그친 21일에서야 창원 NC파크에선 홈런레이스를 비롯한 각종 이벤트와 공식 올스타전이 간신히 열렸다. 사전 예매 티켓 중 4000여장이 환불 처리됐음에도 많은 팬들이 현장을 찾았다.



본경기에 앞서 열린 슈퍼레이스는 자칫 가라앉을 수 있는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올해 신설된 사전 행사로 팀별 선수 2명과 팬 3명, 마스코트까지 6명이 차례로 그라운드에 설치된 6개의 장애물을 통과하는 경주 이벤트다. 키움 이정후, 제리 샌즈가 팬들과 환상적인 호흡을 이뤄 ‘초대 우승팀’의 영예를 안았는데, 이정후는 행사가 끝난 한참 뒤에도 거친 숨을 몰아쉴 만큼 혼신의 질주를 선보였다.



마치 ‘미스터 올스타’에 등극한듯 슈퍼레이스 우승에 기뻐하던 이정후는 “정말 행복하다. 평소 팬들과 소통하고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은데 매우 뜻깊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며 웃었다. 키움 선수들과 우승을 합작한 세 가족은 올스타전 관람을 위해 화성에서 먼 길을 내려왔다. 이병용씨는 “비가 많이 와서 걱정을 했는데 경기가 열려 너무 좋다. 평생 잊지 못할 기억”이라며 “평소 키움 선수들은 젊고 파이팅이 넘친다. 실수도 하고 실책도 하지만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바로 그것이 프로 선수다운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키움 에릭 요키시는 퍼펙트 피처 우승을 차지했다. 리그 홈런 1위(22개) 최정(SK 와이번스)은 홈런레이스 예선에서 단 하나의 아치도 그리지 못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창원|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기사원문: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382&aid=0000748362

전체 0

전체 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5
어느덧 3년차 이정후 “신인 티 벗었다, 이제 내 야구 할 것” [스경X인터뷰]
faithfulsports | 2019.07.24 | 조회 6
faithfulsports 2019.07.24 6
94
‘이정후가 이정후를 넘는다?’ 안타·타점·도루…개인 최다 가능
faithfulsports | 2019.07.22 | 조회 6
faithfulsports 2019.07.22 6
93
이정후, 전반기 '94G 출장' 가장 뿌듯 "팬들과 약속 지켜 기뻐"
faithfulsports | 2019.07.22 | 조회 4
faithfulsports 2019.07.22 4

이정후 선수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