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이정후 선수 프로필

* 프로필

생년월일: 1998년 8월 20일
키/몸무게: 185cm, 75kg
포지션: 외야수(우투좌타)
소속팀: 키움 히어로즈
2018 KBO리그 외야수부문 골든글러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2017년 프로야구 신인왕
신인 시즌 최다 안타 179개
신인 시즌 최다 득점 111점

 

* 경기성적

시즌 경기 타율 홈런 안타 타점 도루
2017 144 .324 2 179 47 12
2018 109 .355 6 163 57 11
통산 253 .338 8 342 104 23

이정후 선수 보도자료

어느덧 3년차 이정후 “신인 티 벗었다, 이제 내 야구 할 것” [스경X인터뷰]

작성자
faithfulsports
작성일
2019-07-24 09:29
조회
6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KBO 올스타전 슈퍼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키움 이정후가 팬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창원 | 이석우 기자

2할대 초반 타율에 머물던 시즌 초반의 부진은 잊힌 지 오래다. 키움 외야수 이정후(21)가 팀 내 1위, 전체 7위의 타율(0.325)로 전반기를 마감하면서 2017년 데뷔 이래 3년 연속 3할 시즌을 만들어가고 있다.



이정후는 전반기 자신의 활약에 대해 “시즌 초반엔 타격이 풀리지 않아 걱정도 많이 했는데 시즌을 치를수록 조금씩 페이스를 찾아가고 있다”며 “내가 바라던 전반기 목표치에 어느 정도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입단 첫 해 고졸 신인 최다 안타 기록을 23년 만에 갈아치우는 등 신인답지 않은 매서운 타격 실력을 뽐냈다. 지난해에도 ‘2년차 징크스’ 없이 맹타를 휘둘러 선베들을 제치고 타율 3위(0.355)에 올랐다. 하지만 올해 시작은 이전과 달랐다. 3월 타율이 0.226에 불과했고, 4월 중순까지도 2할5푼 정도에 그쳤다. 아버지 이종범 LG 코치가 이정후에게 “올 시즌은 망했다고 생각하라”는 조언을 했을 정도였다.



이정후는 “(망했다는 말이) 기억 난다”며 웃었다. 그는 “시즌 초엔 몸 상태가 100%가 아니었다. 그 몸 상태에 맞게 다른 루틴으로 경기를 준비했어야 했다”며 “내가 내 몸 상태를 잘 인지하지 못해 지금과 같은 루틴으로 준비했고, 그러다보니 (경기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부진은 오래 지속되지 않았다. 이정후는 4월 말부터 방망이를 본격 가동하기 시작해 5월 중순 3할 타율로 올라섰다. 23일 현재 타율 0.325(385타수 125안타), 5홈런, 44점을 기록 중이다.



이정후는 “타율이 많이 올라왔고 안타도 생각한 것보다 더 많이 치고 있어서 만족스럽다”며 “하지만 출루율(0.379)은 생각한 것에 못 미친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는 “1번 타자인데도 3구 안에 치는 스타일”이라며 “지금은 타격감이 좋아서 괜찮지만 나중에 타격 페이스가 떨어졌을 땐 볼넷을 골라 나가면서 출루율을 높이도록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후의 활약과 맞물려 중위권에 머물던 키움은 2위로 도약해 선두 SK를 추격하고 있다. 이정후는 후반기에 대해 “시즌이 아직 50경기 정도 더 남아있다”며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고 SK와 맞붙었을 때 좋은 경기를 하다보면 더 높은 곳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로 3년차가 됐으니 신인 티는 벗었다고 생각한다. 진짜 프로야구 선수처럼 멋있게, 몸이 반응해서 하는 야구가 아니라 내가 생각해서 하는 야구를 하고 싶다”며 “개인 성적과 팀 성적 모두 잘 나올 수 있도록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경기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기사원문: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44&aid=0000622453

전체 0

전체 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5
어느덧 3년차 이정후 “신인 티 벗었다, 이제 내 야구 할 것” [스경X인터뷰]
faithfulsports | 2019.07.24 | 조회 6
faithfulsports 2019.07.24 6
94
‘이정후가 이정후를 넘는다?’ 안타·타점·도루…개인 최다 가능
faithfulsports | 2019.07.22 | 조회 6
faithfulsports 2019.07.22 6
93
이정후, 전반기 '94G 출장' 가장 뿌듯 "팬들과 약속 지켜 기뻐"
faithfulsports | 2019.07.22 | 조회 4
faithfulsports 2019.07.22 4

이정후 선수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