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스크랩]”좋은 사람 되길” 민우-정후 등 스타 6인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

[OSEN=성남, 이종서 기자] 박민우, 이정후 등 야구 스타들이 야구 꿈나무에게 아낌없이 재능을 기부했다.

에이전시 ‘좋은 스포츠’는 23일 경기도 성남시 야탑고등학교에서 열린 ‘좋은 야구캠프’을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NC 다이노스의 내야수 박민우와 투수 구창모, 이민호,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 내야수 송성문, 삼성 라이온즈의 투수 양창섭이 참석했다.

올 시즌을 달궜던 스타플레이어와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만큼, 신청 열기부터 뜨거웠다. 30명을 모집하는 가운데, 총 150명이 넘는 인원이 신청했다. 사연을 통해서 뽑힌 30명의 야구 꿈나무는 이날 선수들에게 직접 야구를 배우고, 궁금한 점을 물어보는 등 추억을 쌓아갔다. 또한 선수들은 직접 펑고를 쳐주고, 노하우 등을 알려주면서 아이들이 좀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해줬다.


임재철 좋은스포츠 사업본부장, 양창섭, 송성문, 이정후, 구창모, 박민우, 이민호, 박성희 대표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jpnews@osen.co.kr
“/>

‘좋은스포츠’ 박성희 대표는 “야구 캠프라고 하기보다는 교육 캠프라고 봤으면 좋겠다. 실력도 중요하지만, 선수들을 만나서 꿈을 키우고 인성적으로 좋은 선수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캠프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 행사를 위해서 이민호, 송성문은 어제 해외에서 귀국하기도 했다. 사실 요즘 연봉 협상 기간인 만큼, 민감할 수 있는데 선수들 모두 좋은 취지에 공감해주고 한 마디의 불평없이 와줘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박민우, 송성문이 야구 꿈나무들에게 재능 기부를 하며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jpnews@osen.co.kr”/>

선수들 역시 모처럼 아이들과의 시간에 미소를 지었다. 박민우는 “즐거운 시간 보냈고, 이렇게 좋은 자리에 와서 영광”이라며 “아이들이 꿈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정후 역시 “이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좋은 시간을 보냈다. 앞으로도 많이 도와주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이민호는 “나도 어렸을 때 야구 선수 선배님들을 보고 많이 꿈을 키운 적이 있었다.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서 기분 좋다”고 웃었다. 

아이들도 미소를 지었다. 내년 시즌 최대어로 꼽히고 있는 야탑고등학교의 안인산은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나중에 나도 선배님들 처럼 좋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병규 LG 코치의 아들 이승민도 “내가 부족한 부분을 많이 알았다. 더 열심히 훈련하고 운동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성남=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기사 원문: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09&aid=0003925652